• 임여송의 《6월, 둥지를 떠나며》전

  • 꽃잎과 낙엽으로 기록한 재개발 이주민들의 흔적…

  • 작성자 이연종기자 lyjong1004@daum.net
  • 단축URL http://me2.do/xUmxv3T1
  • 작성일 18-06-10 20:22
  • 조회 396회
  • 댓글 0건


  •  

    《6월, 둥지를 떠나며》는 개인의 일상에서의 흔적을 조명하는 표현방법을 실험하는 작업을 이어 온 임여송 작가의 두 번째 개인전이다. 임여송은 이번 전시에서 서울 성북구 삼선동에 주거하는 한 개인이 도시의 재개발로 인해 거주지역을 떠나야 하는 상황을 주제로 한 작업을 선보인다. 2017년 이래 임여송은 자신이 유년기를 보냈던 삼선동에서 관찰한 건축구조물의 일부와 물건들을 한지와 꽃잎, 낙엽 등의 재료로 본뜨는 작업을 해 왔다. 건물 외벽의 장식물과 장독을 한지로 덮어 그 외형을 본뜨는 작업은 작가와 대상 사이의 관계를 드러내고, 자신과 이웃 사람들의 흔적을 기록한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본뜨기 작업을 한 결과물과 아파트 단지 풍경을 병행해서 촬영한 사진 작업은 삼선동의 현 상황에 대한 문제인식과 자신이 느끼는 불안한 감정 등을 표현한다는 점에서 많은 시사점을 던져준다. 이연종 기자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경기 시흥시 정왕천로 397 203호   |   TEL: 031-439-0004   |   FAX: 031-601-8749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