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0년 김대중내란음모 사건, 군 검찰관의 교묘한 속임수

  • 작성자 이연종기자 lyjong1004@daum.net
  • 단축URL http://me2.do/5rCZpxxR
  • 작성일 18-10-12 12:36
  • 조회 927회
  • 댓글 0건
  • 오늘 자(10월 11일) 중앙일보 「22세 심재철」 기사 중 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 정기용 군 검찰관의 말만 인용 보도한 것은 김대중 대통령의 명예를 실추한 것이다. 정기용 군 검찰관은 사건을 조작하는데 적극 참여한 정치 군인들의 하수인에 불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후의 맥락을 거두절미한 채 인용한 것은 잘못된 보도이다. 


    1988년 진행된 5공 청문회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그 검찰관이 교묘하게 속였습니다. 지금 부끄러운 얘기지만 굉장히 동정을 하고 ‘한민통 관계를 기소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이것은 내가 책임지고 저지하겠다고… 내가 기소 안 하면 못하는 것이다’라고 말하면서 ‘그러니까 아무 걱정 말고 생명에는 걱정이 없으니까 이 나머지만 시인하십시오. 그렇게 하면 다 모든 것은 법정에 가서 또 애기하면 되지 않습니까 ? 사람이 살면 그 다음은 일을 다 해결됩니다.’ 그래서 제가 참 그때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고 그래서 좀 부끄럽게 검찰관 말을 순순히 들었지요. 그런데 그 검찰관은 법정에 가서 면(面)을 바꿔가지고 굉장히 심하게 했지요.“


    결국 김대중 대통령은 정기용 군 검찰관의 교묘한 속임수와 정치 군인들의 각본에 의해 내란음모 사건으로 기소되어 사형언도를 받았다. 조작된 한민통 사건은 사형언도의 결정적 배경이 되었다.


    그러므로 당시 전두환으로 대표되는 정치군인들의 ‘김대중죽이기’에 적극 동참한 정기용 군 검찰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것은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일 뿐만아니라 지금도 이 사건으로 고초를 겪고 있는 수많은 민주인사들의 명예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다.

      


    2018 년 10월 11일

    김 대 중 평 화 센 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경기 시흥시 정왕천로 397 203호   |   TEL: 031-439-0004   |   FAX: 031-601-8749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