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평] 생태본부, "스스로 동물학대 재현한 김진태 의원, 추악한 쇼에 동물을 이용한 죄 반성하길"

  • 작성자 이연종기자 lyjong1004@daum.net
  • 단축URL http://me2.do/5O4c90JZ
  • 작성일 18-10-11 09:23
  • 조회 1,100회
  • 댓글 0건


  • 10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대전 동물원의 퓨마 사살에 대한 국무조정실의 대응을 비판하기 위해 고양이를 데려왔다. 그러나 김 의원은 당당하게 내뱉은 자신의 발언이 스스로를 비판하는 말이라는 걸 전혀 인식하지 못한 듯 하다.  


    김진태 의원은 “동물을 하나 가져왔다”며 “(지난) 9월18일 사살된 퓨마와 아주 비슷한 거를 가져오고 싶었지만, 퓨마를 너무 고생시킬 것 같아서 안 가져왔다”면서 “동물도 아무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된다. 자그마한 것을 한 번 보시라고 가져왔다”고 발언했다. 김진태 의원에 발언 곳곳에서는 기본적으로 동물을 생명보다는 물건으로 취급하는 인식이 드러나며, 무엇보다 동물에 대한 몰이해를 스스로 드러냈다. 작은 동물은 스트레스에 더 취약할 가능성이 높음에도 ‘자그마한 것’이라 괜찮다는 식이었으며, 자신의 영역을 벗어나면 극도의 공포감을 느낄 수 있는 영역동물의 생태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언론이 공개한 사진 중에는 동공이 확장된 고양이가 몸을 낮추고 꼬리를 말아 몸에 바짝 붙여서 사방을 경계하고 있는 사진이 많고, 심지어 몇몇 사진은 일명 ‘하악질’을 하는 듯한 사진도 보인다. 고양이의 이러한 행동들은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고 공격성을 드러내는 반응이다. 기자들이 동시에 플래쉬를 터트리는 순간 고양이가 받았을 공포와 스트레스는 엄청나게 컸을 것이다. 동물을 진심으로 아끼는 사람이라면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되는 행위였다. 


    오늘 영문도 모르고 국감장에 끌려나온 어린 벵갈고양이가 김진태 의원에게 하고 싶었을 것으로 예상되는 소리를 대신 전하며 이 논평을 마친다. 


    “하-악”



    2018 년 10월 10일

    정의당 지속가능한 생태에너지본부(본부장 이현정)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경기 시흥시 정왕천로 397 203호   |   TEL: 031-439-0004   |   FAX: 031-601-8749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