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한국노총 수원지역지부 김장일 의장을 만나다.     새창

     수원시 장안구 천천동에 위치한 한국노총경기지역본부 수원지역지부에 방문해 김장일 의장을 인터뷰했다. 김 의장은 현재 한국전력노조 경기지부 위원장, 한국노총 경기도 본부 부의장, 한국노총 경기도 수원지부 의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수원시 근로자 종합복지관 관장을 맡고 있다. 김 의장의 첫인상은 친근한 삼촌느낌이다. 카메라를 들자 사진 찍는 게 제일 어렵다며 어색한 웃음을 지었다. 인터뷰 중 개인적인 질문에 과거를 회상하며 잠시 말을 멈추고 감정을 추수렸다. 3선 의장 당선에 대해 김 의장은 주변 분들이 잘 해준 덕분이라며 자세를 낮추었다. 그러나 노동운동과 정책에 대해서는 강한 카리스마를 보였다. 특히 양극화에 관한 질문에 눈…

    경기도민신문 2018-04-20

  • 서진산업 김진업 “회사없는 노동조합 없고, 노동자없는 회사도 없다”     새창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등 풀리지 않는 이슈로 노동계는 수년째 진통을 겪었다. 해결책을 찾기 위한 협상 테이블은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하는 자리가 돼 버렸고, 결국 정부와 국회가 강제하기에 이르렀다. 이러한 가운데 주목받고 있는 기업과 노동조합이 있다. 지난해 고용노동부가 ‘노사 문화 우수기업’에도 선정한 서진산업(주)이다. 정치권의 선거와 맞물려 노동시간 단축, 최저임금 등으로 뜨거웠던 지난해에도 임금교섭은 무교섭타결을 이뤘다. 노조설립 이후 38년 동안 한 번의 분규도 발생하지 않은 서진산업(주). 여기에는 아직은 작을 수도 있지만, 강한 새로운 노동운동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김진업 위원장이 있다. “회사가…

    경기도민신문 2018-04-05

  • [인터뷰] 대한민국 김치명인 1호 김순자 명인을 만나다.     새창

     ‘한성식품(주)’은 쇼핑몰, 홈쇼핑, 호텔, 관공서, 학교 단체 급식뿐만 아니라 전 세계 11개국으로 김치를 수출하며 86년 아시아게임, 88서울올림픽, 2002부산아시안게임, 아시아태평양장애인 경기대회, 대구 유니버시아드, 2014 아시안게임 등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적인 행사에 김치공급을 맡아 김치세계화에 앞장서는 김치 전문 중견업체이다. '한성식품(주)' 김순자 대표는 김치에 한평생 몸담으며 끊임없는 연구와 개발로 대한민국 김치명인, 명장, 기능한국인으로 지정되었고, 김치의 대중화, 세계화에 힘써왔다. ■ 어렸을 때부터 김치사랑이 남달랐다고 하는데. “네. 저는 태어났을 때부터 건강이 좋지 않아 못 먹는 음식이 많…

    경기도민신문 2018-04-03

  • <개그맨 심현섭, 연예인 야구단 조마조마 새 감독>: 인터뷰     새창

    ▲ 감독 내정 개그맨 심현섭 "조마조마는 가족과 같은 팀이다" 연예인 야구단 조마조마(단장: 정보석)의 내년 새 감독으로 내정된 개그맨 심현섭 감독이 세번째로 사령탑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배우 강성진 감독에 이어 내년부터 조마조마를 이끌 심현섭 신임감독은 "선수로만 뛰었던 2년간은 정말 마음이 편했다"며 "사회인 야구팀 감독도 어려운 점이 많겠지만 연예인 야구단 감독은 정말 신경 쓸 일이 많다"고 언급했다. 심 감독은 "연예인들 스케줄도 파악해야 하고 골고루 선수를 기용해야 하는 등 연예인 야구단 감독은 팀 행정에서 섭외까지, 할 일이 참 많다"고 덧붙이며 "조마조마와 잘 맞는 새로운 구단주를 찾는 일도 무척 어…

    강상봉기자 2017-12-17

  • ‘돈을 쫓는 사람 그를 쫓는 경찰’ 저자 김성수 수사반장     새창

     사기꾼이 노리는 것은 당신의 돈이 아닌 '욕심' 20년 현장경험을 토대로 경제지능팀 수사반장이 털어놓는 사기범죄 수사실화가 책으로 담겼다. 송파경찰서 경제지능팀 김성수 수사반장이 그 주인공이다. 현직공무원이라 출판 기념회도 갖지 않은 김성수 수사반장을 만나 인터뷰를 하였다. Q : 출판을 결심한 이유가 무엇인가요? A : 저는 어린 시절 꿈이 수사반장으로 그 꿈을 이루기 위해 경찰에 입문하였고 약 20년 동안 수사 활동을 하면서 자신도 모르게 범죄인이 되어 전과자로 전락하는 사람을 보게 되어 안타까움이 더했고 범죄의 시발점이 욕심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다시 말하면 우리나라와 같은 자본주의 사회에…

    최현식기자 2017-10-26

  • 일간
  • 주간
  • 월간








  • 경기 시흥시 배곧3로 86 309호   |   TEL: 031-439-0004   |   FAX: 031-475-0123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