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시민이 생각하는 저출산 원인은 '양육 부담'

  • -1590가구 대상으로 '수원시 사회 조사', 응답자 절반 이상이 "수원시 거주에 만족"-

  • 작성자 김희천기자 abmw114@daum.net
  • 단축URL http://me2.do/xHCrMBda
  • 작성일 19-01-04 21:53
  • 조회 254회
  • 댓글 0건
  •  

    자료사진)응답자들은 아상적인 자녀 수2명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사진은 2018 수원시 다둥이축제 모습.

     

    수원시, 1590가구 대상으로 ‘2018 수원시 사회조사

    응답자의 73.1%, ‘이상적인 자녀 수‘2명 이상선택

    우선으로 추진해야할 일자리창출 정책은 사회적 일자리 확대

    수원시민의 절반 이상은 수원시 거주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가 지난해 8~91590가구를 대상으로 한 ‘2018 수원시 사회조사결과에 따르면, 50.7%현재 사는 지역 거주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보통37.4%, ‘불만족12.0%였다.

     

    불만족이유는 주차시설 부족26.8%로 가장 많았고, ‘주거시설 열악’ 22.7%, ‘편의시설 부족’ 16.9%, ‘교통 불편’ 10.4%, ‘치안·방범 불안’ 8.4%, ‘교육환경 열악7.4%였다.

     

    저출산의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 항목도 있었다. 응답자의 73.1%가 이상적인 자녀 수로 ‘2명 이상을 선택했다. 2명이 58.3%, 311.6%, 42.2%, 5명 이상이 1.0%였고, 1명은 23.4%였다.

     

    자녀를 낳고 싶은 마음은 있지만, 양육비·교육비 등 부담 때문에 출산을 포기하는 것으로 보인다. 2017년 우리나라의 합계 출산율은 1.05로 세계 최저 수준이다.

     

    응답자들은 저출산의 가장 큰 이유로 자녀 양육 부담’(30.7%)을 꼽았다. ‘·가족 양립 여건과 환경 미흡’(24.4%), ‘직장 불안정·일자리 부족’(17.4%), ‘결혼·가족에 대한 가치관 변화’(12.7%), ‘주거비 부담’(11.5%)이 뒤를 이었다.

     

    원하는 출산 지원 정책으로는 보육·교육비 지원’(31.9%), ‘출산장려금 지원’(20.2%), ‘육아 휴직제 확대 등 제도 개선’(19.2%), ‘보육시설 확충·환경 개선’(12.7%) 등을 선택했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선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사회적 일자리 확대’(48.1%)라고 답한 시민이 가장 많았고, ‘우수기업 유치’(17.6%), ‘지역기업 필요한 인력 양성 직업훈련’(15.4%), ‘취업알선’(10.5%), ‘창업·취업 교육 지원’(8.1%)이 뒤를 이었다.

     

    수원시 사회조사는 2012년부터 매년 진행되고 있다. 조사원이 대상 가구를 직접 방문해 조사하는 면접조사를 원칙으로 하되, 여건에 따라 자기 기입(응답자 기입)’ 방법을 병행한다.

     

    응답자 성별은 남자가 50.2%, 여자가 49.8%였고, 연령대는 40대가 20.5%, 3018.7%, 5018.6%, 2017.6%, 60세 이상 17.1%, 15~197.6%였다. ‘통계로 보는 수원홈페이지(http://stat.suwon.go.kr)에서 조사 결과를 볼 수 있다.

    1) 거주지(현재 사는 지역) 만족도

       

     

    구 분

    만족도

    매우만족

    약간만족

    보통

    약간 불만족

    매우 불만족

    2018

    13.5

    37.2

    37.4

    10.6

    1.4

    장 안 구

    14.6

    36.0

    38.5

    8.6

    2.3

    권 선 구

    8.1

    34.7

    37.9

    18.2

    1.0

    c77a4725548d7a6755283fa2de6cf84d_1546606

     

    자료사진)응답자들은 아상적인 자녀 수2명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사진은 2018 수원시 다둥이축제 모습.

     

    수원시, 1590가구 대상으로 ‘2018 수원시 사회조사

    응답자의 73.1%, ‘이상적인 자녀 수‘2명 이상선택

    우선으로 추진해야할 일자리창출 정책은 사회적 일자리 확대

    수원시민의 절반 이상은 수원시 거주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가 지난해 8~91590가구를 대상으로 한 ‘2018 수원시 사회조사결과에 따르면, 50.7%현재 사는 지역 거주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보통37.4%, ‘불만족12.0%였다.

     

    불만족이유는 주차시설 부족26.8%로 가장 많았고, ‘주거시설 열악’ 22.7%, ‘편의시설 부족’ 16.9%, ‘교통 불편’ 10.4%, ‘치안·방범 불안’ 8.4%, ‘교육환경 열악7.4%였다.

     

    저출산의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 항목도 있었다. 응답자의 73.1%가 이상적인 자녀 수로 ‘2명 이상을 선택했다. 2명이 58.3%, 311.6%, 42.2%, 5명 이상이 1.0%였고, 1명은 23.4%였다.

     

    자녀를 낳고 싶은 마음은 있지만, 양육비·교육비 등 부담 때문에 출산을 포기하는 것으로 보인다. 2017년 우리나라의 합계 출산율은 1.05로 세계 최저 수준이다.

     

    응답자들은 저출산의 가장 큰 이유로 자녀 양육 부담’(30.7%)을 꼽았다. ‘·가족 양립 여건과 환경 미흡’(24.4%), ‘직장 불안정·일자리 부족’(17.4%), ‘결혼·가족에 대한 가치관 변화’(12.7%), ‘주거비 부담’(11.5%)이 뒤를 이었다.

     

    원하는 출산 지원 정책으로는 보육·교육비 지원’(31.9%), ‘출산장려금 지원’(20.2%), ‘육아 휴직제 확대 등 제도 개선’(19.2%), ‘보육시설 확충·환경 개선’(12.7%) 등을 선택했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선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사회적 일자리 확대’(48.1%)라고 답한 시민이 가장 많았고, ‘우수기업 유치’(17.6%), ‘지역기업 필요한 인력 양성 직업훈련’(15.4%), ‘취업알선’(10.5%), ‘창업·취업 교육 지원’(8.1%)이 뒤를 이었다.

     

    수원시 사회조사는 2012년부터 매년 진행되고 있다. 조사원이 대상 가구를 직접 방문해 조사하는 면접조사를 원칙으로 하되, 여건에 따라 자기 기입(응답자 기입)’ 방법을 병행한다.

     

    응답자 성별은 남자가 50.2%, 여자가 49.8%였고, 연령대는 40대가 20.5%, 3018.7%, 5018.6%, 2017.6%, 60세 이상 17.1%, 15~197.6%였다. ‘통계로 보는 수원홈페이지(http://stat.suwon.go.kr)에서 조사 결과를 볼 수 있다.

    1) 거주지(현재 사는 지역) 만족도

       

     

    구 분

    만족도

    매우만족

    약간만족

    보통

    약간 불만족

    매우 불만족

    2018

    13.5

    37.2

    37.4

    10.6

    1.4

    장 안 구

    14.6

    36.0

    38.5

    8.6

    2.3

    권 선 구

    8.1

    34.7

    37.9

    18.2

    1.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경기 시흥시 정왕천로 397 203호   |   TEL: 031-439-0004   |   FAX: 031-601-8749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