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미리 의원, 개학 연기에 따른 초등돌봄에 학교구성원 총력 지원해야

  • - 코로나19는 국가비상사태, 돌봄교사·사서에게만 책임 떠넘기지 말아야

  • 작성자 이선규기자 tt4857@naver.com
  • 단축URL http://me2.do/GuN2lCqZ
  • 작성일 20-02-27 15:51
  • 조회 426회
  • 댓글 0건

  •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미리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1)은 26일 교육행정위원회 간담회실에서 경기도교육청 도서관정책과장, 마을교육공동체정책과장, 학생건강과 장학관 등 관계공무원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신학기 개학 연기에 따른 유치원·초등학교 돌봄 지원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김미리 의원은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정부는 국가비상사태로 간주하여 개학을 연기했지만 맞벌이 가정 등 자녀돌봄을 필요로 하는 가정이 많아 비록 학교 개학은 연기됐어도 학교는 최선을 다해 돌봄을 지원해 도민과 짐을 나누어야 한다”고 말하고, “하지만 일부 학교에서 초등돌봄 수요를 돌봄교사나 사서의 일로 치부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경우가 보고되고 있다”며, “메르스 때에도 많은 학교가 교육공무직에게 일을 떠넘기더니 나쁜 관행을 학교가 여전히 답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가비상사태를 맞아 학교는 학교구성원 모두가 총력을 다해 학부모를 지원 해야지 학교 시설 일부만을 지정해 일부의 희생을 강요하여 지금 당장의 상황만 모면하려는 학교들은 반성해야 한다”며, “도교육청이 적극적으로 돌봄 지원 강화방안을 학교에 공문 시행할 것”을 주문했다.


    보고에서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의 돌봄 지원 강화 지침을 그대로 학교에 공문 시행하다보니, 공문에 안전이 확보된 공간의 예시로 인용된 도서관이 마치 필수적으로 개방해야 하는 곳으로 오해하는 학교가 있는 것 같다”고 말하고, “현재 많은 수의 공공도서관이 전염을 우려해 휴관을 하고 있고, 자칫 책을 매개로 전염병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휴무기간동안 학교도서관은 휴관하도록 공문을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휴무기간동안 교원은 재택근무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돌봄 지원 강화를 위해 출근을 하는 교원도 상당수에 이른다”고 밝히고, “돌봄교실은 기존 돌봄반은 돌봄교사가 담당하지만, 휴무기간동안 추가 신청한 돌봄대상 아동은 교사가 돌보도록 각급 학교에 안내할 예정이다”며, “돌봄교사가 전적으로 업무를 떠안지 않고 국가비상사태에 학교가 적극 학부모를 지원할 수 있도록 지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경기 시흥시 정왕천로 397 203호   |   TEL: 031-439-0004   |   FAX: 031-601-8749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