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부터 통학버스 '하차 확인 장치' 작동 안 하면 범칙금

  • 오늘부터 통학버스 운전자가 '하차 확인 장치'를

  • 작성자 황수미기자 872979@naver.com
  • 단축URL http://me2.do/xWMyURGR
  • 작성일 19-04-17 16:32
  • 조회 148회
  • 댓글 0건
  • 아이들의 안전을 위한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

     

    오늘부터 통학버스 운전자가 '하차 확인 장치'를 켜지 않으면 범칙금을 내야 합니다.
    운행을 마친 어린이집과 유치원 통학버스 운전자가 어린이가 모두 하차했는지 확인하는 장치를 켜지 않으면 범칙금을 내야 합니다.

    오늘(17일) 경찰청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어린이 통학버스에 설치한 하차 확인 장치 작동을 의무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오늘부터 시행됩니다.
    하차 확인 장치는 운전자가 차량 운행을 종료한 뒤 3분 이내에 맨 뒷좌석 쪽에 설치된 확인 버튼을 누르지 않았거나 어린이 방치가 확인될 경우 경고음 등이 나게 돼 있습니다.

    장치를 작동하기 위해서 운전자가 차량 맨 뒤까지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차에

    서 내리지 않은 어린이가 있는지 자연스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장치를 작동하지 않았다가 적발되면 승합차 운전자에게는 13만 원, 승용차 운전자에게는 12만 원의 범칙금과 벌점 30점이 각각 부과됩니다.
    앞서 정부는 통학 차량 내 어린이 방치사고가 잇따르자 하차 확인 장치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도로교통법을 개정했습니다.

     

    황수미 기자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경기 시흥시 정왕천로 397 203호   |   TEL: 031-439-0004   |   FAX: 031-601-8749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